뉴스
2021년 03월 04일 14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04일 14시 15분 KST

'직원들이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LH가 대국민 사과하며 '토지거래 사전신고제' 카드를 꺼냈다

이미 벌 사람은 다 벌었을 것 같은데...

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광명·시흥 일대 신도시 관련 사전 정보를 얻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국민 사과하며 모든 직원·가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LH는 4일 ‘광명 시흥 투기 의혹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직원 일동 명의로 발표했다. ”국민 여러분께 큰 충격과 실망을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는 내용이다.

공사는 “부동산 시장 불안으로 힘든 국민들께 희망을 드려야 할 공공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이 공직자로서의 본분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전적으로 통감한다”며 “정부와 합동으로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한 관련부서 직원 및 가족의 토지거래현황 전수조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겠다. 위법사항이 확인될 경우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조직 내부를 대대적이고 강력하게 혁신해 공직기강을 확립하도록 하겠다”며 재발방지 대책으로 직원 및 가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고 신규사업 추진 시 관련부서 직원과 가족의 토지 소유여부를 전수조사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직원이 이를 어겼을 시 LH가 주겠다는 ‘강도 높은 패널티’는 인사상 불이익 수준이다.

공사 차원의 대국민 사과가 나왔지만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LH 비판글에 직원들이 나타나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 하지 말란 법 있나”, “내부정보를 활용해서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건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 “누가 개발해도 개발될 곳이었는데 내부정보로 샀다고 하다니”, “하나 터지면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마냥 시끌시끌하다”는 등 적반하장 댓글을 달아 공분을 샀다.

앞서 참여연대는 2일 LH 직원 10여명이 3기 신도시로 추가 확정된 광명·시흥지구 토지 2만3000㎡(약 7000여 평)를 투기 목적으로 사들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