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11일 11시 56분 KST

LH로남불? LH돈LH산?: 투기 논란에 LH를 향한 분노가 대폭발했다(짤 모음)

블라인드를 통해 알려진 LH 직원들의 뻔뻔한 태도가 불을 질렀다.

인터넷 커뮤니티
온라인에는 LH를 조롱하는 각종 패러디물이 넘친다.

과연 풍자와 해학의 민족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후 LH를 향한 성난 민심은 풍자와 해학으로 대폭발했다. 온라인에는 LH를 조롱하는 각종 패러디물이 넘친다.

네티즌들은 ‘LH로남불’ ‘LH돈LH산’ 등 다양한 신조어를 내놓으며 LH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LH 모양이 한글 ‘내’와 비슷하다는 점에 착안됐다. 일부는 “LH가 개발될 토지를 사유화하니 ‘내 토지주택공사’라고 읽자”며 현 사태를 비판하기도 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온라인에는 LH를 조롱하는 각종 패러디물이 넘친다.

한 네티즌은 ‘다 내꺼야‘라는 아동용 도서 제목을 ‘다 LH꺼야’로 바꾼 이미지를 올려 많은 호응을 받았다. 유명 예능 프로그램 제목을 ‘LH 혼자 산다’로 바꾼 이미지도 인기를 끌었다.

땅따먹기 보드게임 판에 개발 사업지 이름을 합성한 ‘LH 모두의 마블’ 합성 사진도 등장했다. 보상금을 더 받기 위해 묘목을 잔뜩 심은 ‘꼼수‘를 비판하는 글에는 밀레의 작품 ‘이삭줍기‘를 ‘묘목 심기’로 바꾼 합성 사진이 함께 달렸다.

인터넷 커뮤니티
늦은 밤 환하게 불 켜진 LH 본사의 모습.

경찰이 LH본사를 압수수색한 지난 9일엔 ‘어제 새벽 2시 LH 본사 상황‘이라며 환하게 불이 켜진 LH 건물 사진이 퍼졌다. 누리꾼들은 ‘야근의 이유’라며 사진을 공유했고, ”대놓고 증거인멸” ”파쇄기 고장났겠다” 등 댓글이 달렸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LH를 ‘신의 직장’이라고 칭하며 비꼬고 있다. 내부 정보를 활용한 투기가 공공연히 이뤄졌다는 정황이 속속 발견됐는데도, LH는 이때까지 솜방망이 처벌로 일관하며 사실상 직원 일탈을 방관하기만 했단 지적이다.

LH 직원들의 뻔뻔한 대응도 화난 민심을 부추기고 있다. 직원 전용 소셜미디어인 블라인드에는 ”우리 회사만의 복지인데 꼬우면 이직하라” ”한두 달 지나면 잊힌다”며 사태를 비판하는 시민들을 비하하는 글이 연달아 올라왔다.

한 유머게시판에 올라온 ’2021년 신(新) 직업 등급표’라는 게시글에는 LH 직원이 판사와 함께 1등급으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2·3·4위는 형제·부모·친구를 LH 직원으로 둔 경우였다. 댓글에는 ”로또보다 LH 취업이 낫다”는 조롱 댓글이 달렸다.

각종 커뮤니티에는 ”동생이 잘 다니던 삼성전자를 그만두고 LH에 취업하겠다고 해서 온 가족이 힘껏 밀어주려고 한다” ”나도 LH 직원들처럼 월급 받고 부동산 배우고 싶다” ”다음 생애엔 LH에 취업해 부자가 되겠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post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