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04일 14시 36분 KST

이승환이 인스타그램에 스토커의 소름끼치는 댓글을 올리며 더이상 묵과하지 않겠다며 경고했다

"돈 빌려달라거나 다른 팬 욕해도 그간 참아왔다"

가수 이승환이 악플러를 공개 저격했다.

이승환 인스타그램
이승환

이승환은 4일 자신의 SNS에 “DM으론 이런 분들 많이 계시죠. 다른 팬 욕 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돈 빌려 달란 분도 계시고. 상스럽거나 음란한 말 하시는 분들 말고는 그냥 뒀습니다. 해우소 역할이라도 했음 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제 게시물에 댓글로 이러는 건 아니죠. 게다가 제가 차단했다고 하는 걸 보니 수위가 높았나 봅니다. 매사 조심하고 절제하며 살고 있는데 이런 거짓까지 받아줄 여유가 제게 없습니다”라며 따끔하게 일침했다.

이승환 인스타그램
이승환

이승환이 해당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갑자기 일방적으로 썸 끝내고 이유도 얘기 안 해주고. 그동안 연애를 하겠다 말겠다 이랬다저랬다 해서 마음고생만 시키고. 오랜 시간 내 노력은 어찌 보상을 받을까. 살고 싶지 않다. 너무 아프다”라는 내용의 댓글이 보인다.

이승환 인스타그램
이승환

이에 이승환은 ”지난번에 저와 약속했다며 드림팩토리에 무단침입하신 분?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답했고, 해당 누리꾼은 ”조용히 미안하다고 마음이 변했다거나 다른 여자가 생겼다거나 따뜻하게 그만하자고 이야기했으면 이렇게까지 하지 않았을 거다”라며 ”헐 무단침입이요? 세상에 대단하시다. 무단침입 죄까지 뒤집어씌우신다. 어이없다. 묵과하지 말라. 계속 자극하는 언행 하시면 계속 댓글로 근거 달 거다”라며 황당한 글을 이어나갔다.

이승환 인스타그램
이승환

이승환은 해당 누리꾼에 ”사리 분별 제대로 하시기 바란다”고 마지막 전언을 남겼다. 이에 팬들은 ”의도가 있는 거라면 범죄이고, 정말 그렇게 믿고 있는 거라면 치료가 필요하다”, ”가뜩이나 신경 쓸 게 많으실텐데 이런 인간들까지 상대하셔야 한다니”라며 이승환을 위로했다.

최근 한 누리꾼이 성시경으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다며 청와대 국민 청원 사이트에 글을 게재한 일이 있었으나 동의자가 50명에 그치는 등 연예인을 상대로 집요하게 쫓아다니거나 악플 등으로 상처를 입히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