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9일 07시 58분 KST

"유재석만 전화를 했다" 이경규가 딸 이예림 결혼식 알렸을 때 직속 후배들이 보인 반응(찐경규)

사회생활은 유느님처럼.

카카오TV/뉴스1
이경규. 유재석.

개그맨 이경규가 직속 후배 유재석에게 크게 감동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8일 공개된 카카오TV 예능 프로그램 ‘찐경규’에는 결혼을 앞두고 있는 이경규의 딸 이예림과 예비 사위인 경남FC 소속 김영찬 선수가 출연했다.

이제 곧 한 가족이 될 세 사람은 이날 식사를 함께하며 서로를 더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는데, 김영찬에게 ‘찐경규’에서 피해갈 수 없는 질문이 던져졌다.

Q. 장인-사위 관계를 배제하고, 평소 영찬이 더 좋아한 연예인은? 이경규 vs 유재석 vs 강호동

질문을 듣고 잠시 동공이 흔들리던 김영찬은 이내 침착하게 답했다. ”근데 저는... 제..... 물론 다 좋지만... 제 코드는... 진짜로 원래 아버님” 그러자 이경규는 손뼉을 치며 너무나 기뻐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이예림은 ”최근에 유재석님이 결혼식에 온다고 하니까 김영찬이 너무 좋아했다”라며 폭로했고, 김영찬은 ”오시면 다 감사하지”라고 수습했다. 예비 장인 이경규의 반응은? 

카카오TV
유재석에게 감동받은 이경규.
카카오TV
연예계 동료들에게 딸의 결혼식 소식을 알린 이경규.
카카오TV
모두가 문자로 "가겠다"라고 답장한 가운데...
카카오TV
유재석은 이경규에게 전화를 했다고.

이경규는 ”(결혼식 소식을 알렸을 때) 문자로 다 온다고 답장했는데 전화로 오겠다고 한 사람이 딱 한 명 있었어. 그게 유재석이다. (유재석이) ‘형님 제가 가아죠. 제가 안 가면 누가 갑니까’라고 말했다”라며 ”직속 후배들이 (딸의 결혼식에) 와주는 게 참 좋다”라고 전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