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6일 21시 10분 KST

코미디언 이진호는 통장에 400만원밖에 없었으나 외제차를 샀다

"(할부금을 내라는) 독촉이 오니까 더 열심히 일할 수밖에 없었다."

MBC
이진호 

코미디언 이진호의 남다른 씀씀이가 공개됐다.

16일 MBC ‘놀면 뭐하니?‘에 ‘예능 유망주 후보’ 중 한명으로 등장한 이진호에 대해 데프콘은 “500만원을 벌면 400만원은 월세로 내고 나머지는 각종 비싼 신발을 산다”고 소개했다.

MBC
이진호 

그러자 이진호는 ”저는 (소비를) 자랑하지 않는다. 보여주기식이 아닌 그냥 저의 만족”이라며 400만원으로 외제차를 샀던 일화를 들려주었다.

이진호는 ”한번은 통장에 400만원밖에 없었는데, 외제차를 샀다. 전부 할부로 끊은 것”이라며 ”그다음부터는 일이 잘 풀렸다”고 밝혔다. 이어, ”(할부금을 내라는) 독촉이 오니까 더 열심히 일할 수밖에 없었다. 그때는 앞으로 더 잘될 것이라는 꿈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