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0일 16시 10분 KST

드림카 '포르쉐 SUV' 플렉스한 야구선수 이정후가 아빠 이종범이 차에서 낸 '쿵'소리에 보인 반응

“이게 뭔 소리야”

JTBC /KBS2/tvN
이정후/이종범 자료사진

야구선수 이정후가 새 차를 끔찍이 아끼는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우리끼리 작전타임’에서는 이종범, 이정후 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이정후는 최근 산 새 차를 몰고 아빠 이종범과 시장에 갔다. 시장 골목 어귀에 차를 주차한 이정후는 차 문을 열고 조심스럽게 내렸다. 조금이라도 흠집이 날까 안절부절못하는 아들과는 달리 아버지 이종범은 조수석에서 내리는 순간, 쿵 소리를 냈다. 

KBS2
KBS2 ‘우리끼리 작전타임’

눈이 커진 이정후는 “이게 뭔 소리야”라며 깜짝 놀랐다. 이종범은 “아이고 허리야, 소리는 났지만 ‘문콕’은 아니다”라며 바로 해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심재학 해설위원은 “이정후가 프로 2년 차까지 차가 없었다. 연봉이 오르고 나서 첫차를 마련한 걸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소속인 이정후는 연봉 5억5000만원으로 지난해 KBO 5년 차 최고 연봉을 경신했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오랫동안 꿈꿔온 드림카인 포르쉐 SUV를 플렉스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가격대는 1~2억 대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