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24일 15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24일 16시 05분 KST

“너네는 다른 아이돌과 반대로 막 돌아다녀라" : 이효리가 그룹 '싸이퍼'에게 전한 신박한 조언

“좋다. 근데 일단 계약 해지하고 가라” - 비

Youtube
비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가수 이효리가 비가 제작한 신인그룹 싸이퍼를 응원했다.

23일 비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이효리X비, 싸이퍼 향한 따끔한 사랑의 맴매! 눈물 쏙 빼는 카리스마 조언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효리는 싸이퍼 멤버들에게 “너네 하루에 연습 몇 시간 해?”라고 물었다. 열몇 시간씩 연습한다는 대답을 듣고 이효리는 “그렇게 오래 해? 그럼 연습하고 집에 가서 자고 이거밖에 없어?”라고 되물었다. 이어 “끼를 분산하고 펼쳐야지. 나이트도 다니고. 만약 누나가 공부만 하고 착한 학생이었으면 그런 노래를 할 수 있었겠냐”며 “여자도 좀 만나고 그래야 사랑 얘기를 할 수 있다”고 조언 아닌 조언을 전했다.  

이에 비가 “여자를 왜 만나냐”고 반박하자 이효리는 “그럼 상상으로 하니? 넌 안 만났냐. 넌 지금 결혼까지 하고 가수하고 있지 않냐”고 대꾸했다.

비는 “좋다. 근데 일단 계약 해지하고 가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지금 아이돌들 다 연애 못 하고 클럽 못 다니고 다 그렇지 않냐. 너네는 반대로 하는 거다. 막 돌아다녀라. 뜰 방법은 이거 같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비와 이효리의 티키타카는 계속됐다. 비는 “그럼 길거리에서 흡연하고 다니고, 마스크도 쓰지 마. 내가 잠깐 경찰서 갔다 올게. 누나가 시키는 대로 해라”고 농담했다. 

Youtube
비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이후 비는 이효리에게 싸이퍼 멤버들을 소개했다. 이효리는 멤버들을 향해 “숙소는 좋냐. 비 새고 곰팡이 슬고 점심 한 끼 3천원 제한 이런 거 아니냐”고 물었다. 비는 어이없어하며 “요즘 3천원으로 밥 못 먹는다”고 했다. 이효리는 굴하지 않고 “그런 거 있으면 누나한테 바로 연락해라. 리더한테 연락처 주고 가겠다”고 선배미를 뽐냈다.  

 그러면서 이효리는 “방송은 잘 잡히냐. 비가 너네를 위해 자존심 많이 구기고 구걸하러 다니더라. 근데 이제 좀 굽신거릴 때도 됐다”라고 비의 노력을 알렸다. 비는 “열심히 했다. 내가 방송국 감독님들 밥 사야 할 사람들이 몇십 명이다. 그래도 애들 귀엽다. 아들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효리 역시 “애들 보니까 짠하다. 엄마의 마음이 된 느낌이다. 부모님들도 얼마나 기대하고 있겠냐”고 반응했다.

Youtube
비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끝으로 이효리를 위한 싸이퍼 ‘안꿀려’ 뮤직비디오 시사회가 열렸다. 뮤직비디오를 본 이효리는 “진짜 모든 걸 다 걸었구나. 그냥 귀엽다. 흐뭇하고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노래다. 무섭게 하고 나오는 애들 많아서 부담스러웠는데”라며 소감을 전했다. 비가 “차별화되어있다고 딱 얘기해달라”고 하자 이효리는 선을 그으면서도 “너희들 잘돼서 비 무릎 안 꿇게 하라”고 싸이퍼를 응원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