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8일 16시 16분 KST

난치병으로 제대로 서 있지도 못하던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드디어 "떨림이 멈추었다"며 수술 후 웃는 얼굴로 근황을 전했다

다행히도 수술 후 경과가 좋다.

유튜브 런코리아/TV조선
이봉주 선수 

난치병으로 투병 중이던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가 관련 수술 후 증상이 호전되었다고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이봉주 선수 측은 15일 유튜브 런코리아를 통해 1년 6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생활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으나 최근 척수지주막낭종 제거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런코리아
퇴원 후 촬영 예정인 프로그램을 준비하기 위해 침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는 이봉주 선수 
유튜브 런코리아
응원해준 이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이봉주 선수 

3~4시간으로 예상됐던 수술은 6시간 30분이나 이어졌고, 수술 후 이봉주 선수는 유튜브를 통해 ”수술 직후에는 복근의 떨림이 약간 있었는데 다행히 지금은 안정을 되찾았다. 경과가 대체적으로 좋은 편이라 떨리는 게 거의 다 잡혔다”며 웃는 얼굴을 보여주었다.  

TV조선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투병 생활을 공개했던 이봉주 선수 

이봉주 선수는 ”앞으로가 이제 문제다. 얼마나 관리를 잘해서 잘 회복하느냐가 제일 중요하다”며 ”많은 분이 걱정을 해주셔서 수술을 잘 받았고, 앞으로 여러분들에게 달리는 모습을 꼭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2월 이봉주 선수의 모습

수술에 앞서 이봉주 선수는 ”(만약 이번 수술로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또 다른 해결책을 찾아봐야 한다”고 걱정을 드러내며 ”근육 경련이 멈추면 한 30분만이라도 제 발로 한번 운동장을 뛰어보고 싶다”고 일상생활에 대한 소망을 나타낸 바 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