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2일 18시 53분 KST

원인불명 허리 부상으로 1년째 치료 중인 이봉주가 "한 시간이라도 제대로 달려봤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다음 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근황을 전한다

TV조선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봉주

TV조선이 허리 부상을 입고 1년째 치료 중인 마라톤 영웅 이봉주 근황을 전한다.

지난달 28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는 방송 말미 다음 주 예고편 영상을 통해 이봉주 출연 소식을 알렸다. 

지난해 1월 ‘뭉쳐야 찬다’ 훈련 중 허리 부상을 당했던 이봉주는 최근 건강이 악화된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예고편 영상에는 이봉주는 허리가 굽은 채 힘겹게 걷거나 휠체어에 앉은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봉주는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가 없다”며 ”원인을 알면 고칠 수 있는데 원인이 안 나오니까”라고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밝혔다.

그의 어머니는 지팡이를 짚고 겨우 걷는 아들의 모습에 마음 아파하기도 했다. 또 이봉주는 ”한 시간만이라도 제대로 달려봤으면 소원이 없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양준혁 인스타그램
이봉주가 원인 불명 허리 부상으로 1년째 치료 중이다.

 

이봉주 근황을 알 수 있는 ‘스타다큐 마이웨이’는 오는 3월7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이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