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11일 00시 25분 KST

"점점 가까이 다가오는데…." 김연경과 양효진이 선수촌에서 본 잘생긴 사람은 알고 보니 '곰돌이 재질' 후배 김희진이었다

잘생긴 거 인정.

MBC
식빵 언니 김연경 

‘식빵 언니’ 김연경이 선수촌에서 본 ‘잘생긴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10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김연경은 ”저랑 양효진 선수랑 진천선수촌에서 있었는데, 멀리서 잘생긴 사람이 걸어오더라. ‘야 잘생겼다’ ‘야 번호 따야하는 거 아냐?’ 우리끼리 막 이러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MBC
잘생긴 사람 썰.jpg
MBC
어디서 많이 본 잘생긴 사람 
MBC
바로, 하리보 김희진 
MBC
김연경도 인정하는 잘생김 

그러나, ”점점 가까워져 오는데, 어디서 많이 본 사람”이었다는 김연경 선수. 알고 보니 그 잘생긴 사람은 김희진 선수였던 것이다.

김연경은 자신이 잘생겼다고 생각한 사람이 후배 김희진임을 확인한 후 곧바로 식빵을 시전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당시 상황에 대해 ”(김희진 선수가) 그만큼 잘생겼다는 의미”라며 웃었다.

김연경은 이날 김희진 선수에 대해 ”저와 떼려야 뗄 수 없고, 저한테 많이 혼나기도 했다”며 ‘애정으로 기른 후배’라고 표현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