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20일 17시 00분 KST

배우 김원해가 서성종·허동원에 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성종, 허동원에 이어 김원해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오만석도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뉴스1
배우 김원해 

배우 김원해가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김원해의 소속사인 더블에스지컴퍼니는 “20일 오후 김원해가 양성 판정을 받아 검사 결과에 따라 예정된 스케줄을 전면 취소했다”며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추후 병상이 확보되는 대로 병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원해는 출연 예정이었던 연극 ‘짬뽕’의 출연진 중 한 명인 배우 서성종이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같은 날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격리 중이었다.

배우 서성종의 확진 판정 이후 출연진인 배우 허동원 역시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연예계에서도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서성종이 출연 중이던 KBS 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촬영은 전면 중단됐으며,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JTBC 예능 ‘장르만 코미디’에 출연 중인 배우 오만석 역시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 때문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로 인해 ‘장르만 코미디’ 촬영도 전면 중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