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9일 08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2월 09일 08시 34분 KST

김새롬이 '정인이 사건' 실언 논란에 위축된 모습 보이자 김원희가 "요즘 자신감 없냐"며 조언을 건넸다

"요즘 말조심할 때라서..." - 김새롬

뉴스1
김새롬

 

김새롬이 위축된 모습을 보이자, 김원희와 신동엽이 그를 위로했다.

지난 8일 방송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김원희는 ”명절 지나면 이혼율이 올라간다고 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자 김새롬은 ”오랜만에 보는 친척들이 `살이 좀 붙었네?`라는 식으로 오지랖 부리는 경우도 있다”면서 ”그분들한테 제 유일한 유행어를 들려드리고 싶다. 고조선이야, 뭐야”라면서 쑥스러워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이를 지켜보던 김원희가 ”자신 있게 해, 요즘 자신감 없어요?”라고 그를 걱정했다. 그러자 김새롬이 ”요즘 말조심할 때라서”라며 말끝을 흐리자 신동엽은 ”그럴 때일수록 더 자신감있게 (해야 한다)”고 위로했다. 신동엽은 이어 ”사건·사고는 저도 많았다”며 김원희를 가리키며 ”별로 없었네, 치사하게!”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앞서 김새롬은 홈쇼핑 생방송 중 동 시간대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두고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발언해 많은 지적을 받았다. 당시 ‘그것이 알고 싶다‘가 최근 공분을 산 ‘정인이 사건’ 후속편을 다뤘다는 점에서 이날 김새롬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 비판이 이어지자, 김새롬은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저 자신에게 많이 실망했다”며 ”제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사과에도 후폭풍은 거셌다. 김새롬 발언 후 10년 이상 출연했던 홈쇼핑 프로그램이 중단되는 등 힘든 나날을 겪은 그는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뭐라고 할 말이 없다. 지금 많이 힘들다”라고 짧게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