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6일 00시 50분 KST

가수 김정민 아내인 루미코가 "나도 어릴 때는 좋았는데 지금은 싫다"고 지적한 한국 문화는 '연장자가 밥 사는 문화'다

충분히 서운할 듯.

MBN
루미코-김정민 부부 

가수 김정민의 아내인 루미코가 남편에 대해 ”마이너스 통장까지 써서 동생들에게 소고기를 사주었다”며 서운함을 나타냈다.

25일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에 출연한 루미코는 ”일본은 더치페이 문화가 있는 반면 한국은 연장자가 동생에게 밥을 사지 않나. 그땐 나도 어려서 그게 좋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MBN
루미코 - 김정민 부부 

그러나 루미코는 1968년생으로 올해 54세인 김정민이 ”어딜 가도 항상 형이다. 게다가 연예인이라서 수입이 불안정함에도 (밥을 사고 있다)”며 ”나중에 알았는데 저 몰래 마이너스 통장까지 썼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걸로 동생들에게 소고기를 사준 거다. 가족들은 소고기를 못 먹는데, 동생들만 소고기를 사주더라”며 그럴 때 남편에게 많이 서운했다고 토로했다. 

MBN
루미코 

루미코와 김정민은 2006년 결혼해 아들 세명을 낳았다. 루미코는 일본 아이돌 출신으로, 두사람은 소개팅을 통해 만난 지 45일 만에 혼인신고를 해 화제를 모았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