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7일 11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17일 11시 01분 KST

SG워너비 김진호의 엄마, 노기화 씨가 엄마들이 꽃 사진 찍는 이유는 "꽃을 피웠던 시절을 그리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다시 피어날 수 없지만 나를 찾던 벌도 사라졌지만 나의 사랑 너의 얼굴에 남아 너를 안을 때 난 꽃밭에 있어" - 김진호

SG워너비 김진호의 엄마, 노기화 씨가 엄마들이 꽃 사진을 찍는 이유는 ”꽃을 피웠던 시절을 그리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노기화 씨

지난 1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현재 온기 우체부로 활동 중인 김진호의 엄마, 노기화 씨가 출연했다. 그는 김진호의 노래 중 ‘도착‘과 ‘엄마의 프로필 사진은 왜 꽃밭일까’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엄마의 프로필 사진은 왜 꽃밭일까’는 김진호가 어머니에게 바치는 곡으로 노기화 씨가 직접 피처링에 참여하기도 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노기화 씨

노기화 씨는 ‘엄마의 프로필 사진은 왜 꽃밭일까’라는 노래에 대해 ”이상하게 꽃밭을 지나가다 보면 사진을 찍게 된다”며 ”저도 어릴 때 엄마가 꽃을 그렇게 좋아하고, 나이가 들면 왜 그렇게 붉은색 옷을 입는지 이해를 못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가 나이를 들어보니 자기의 생명력이 꽃으로 말하면 지는 시기다. 진다고 꽃이 아닌 건 아니지만. 막 자라고 있고, 피는 그때를 그리워하는 것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노기화 씨

또한, 김진호의 어머니는 녹음에 참여하게 됐을 당시를 회상하며 ”진호가 연습하지 말고 떨림 그대로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두 번째 녹음 버전이 실렸다. 세 번, 네 번, 다섯 번째는 잘하려고 했는데 진호하고 눈이 마주하니까 그냥 눈물이 나와서 목이 메어서 또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이 ”왜 그렇게 목이 메셨느냐”고 묻자 노기화 씨는 잠시 하늘을 쳐다보다가 ”가사도 그렇지만 조금 묘했다. 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진호가 ‘엄마 나 하나의 버킷리스트였어. 엄마의 목소리가 들어간 음반을 내는 것’”이라고 덧붙이며 울먹이기도 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노기화 씨

또한 ‘나를 찾던 벌과 사랑을 했지. 그 추억 그리워 꽃밭에 있지. 나는 다시 피어날 수 없지만. 나를 찾던 벌도 사라졌지만. 나의 사랑 너의 얼굴에 남아. 너를 안을 때 나 꽃밭에 있어’라는 가사가 노래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노기화 씨

그러면서 노기화 씨는 김진호를 가리켜 ”저의 존재감을 움트게 하는 사람. 나도 그냥 진호의 엄마가 아니라 그냥 한 사람으로서 뭔가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줬다”고 말했다. 또한 ”진호가 엄마라는 무게를 좀 내려놓고 편히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부모들은 자식의 어깨에 앉은 먼지도 털어주고 싶다. 나도 그렇다”라고 밝혀 모두를 감동케 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