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1년 08월 30일 16시 04분 KST

"이거 이거. 자꾸 관심 주면 신나서 더 쌀 텐데" 김희철이 '유기견 발언' 비판받은 후 내놓은 입장은 시청자 입장에서 많이 당황스럽다

'생각이 짧았다'는 말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워..?

김희철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희철 

방송인 김희철이 ”전문가들은 처음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들에게 유기견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후 거센 비판을 받은 것에 대해 입장을 내놓았는데, 좀 당황스럽다.

김희철은 30일 인스타그램에서 ”우리 집 강아지 기복이는 관심받고 싶을 때면 ‘똥Show’를 보여준다. 눈앞에서 똥을 막 사면서 돌아다닌다”라며 ”혼내는데 오히려 좋아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희철 3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
김희철

그러면서, 김희철은 ”우리 기복이 같은 개들이 또 똥을 잔뜩 싸놨단 소식을 들었다. 이거 이거 자꾸 관심 주면 더 신나서 쌀 텐데...뭐, 그래도 똥은 치워야겠죠?”라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김희철은 ”아름다운 기사 한번 볼까요?”라며 스포츠월드의 기사를 링크했는데 김희철의 발언 논란을 통해 유기견에 대해 한층 더 알게 되었다는, 김희철에게 긍정적인 내용이다. 

JTBC
문제가 된 김희철의 발언 

앞서, 김희철은 26일 JTBC ‘펫키지’에서 ”강아지 선생님들, 전문가들은 강아지 키우고 싶은 사람들한테 유기견을 절대 추천 안 한다. 왜냐면 유기견들은 한번 상처를 받아서 사람한테 적응되는 데 너무 오래 걸리고. 사람도 상처받고, 강아지도 또 상처받고”라고 발언한 바 있다.

유기 동물은 모두 다른 생명체 

이에 대해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유기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꾸기 위해 많은 사람이 노력하는 한편, 유명인의 말 한마디가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강화시키는 경우가 발생한다”라며 ”‘유기견은 ~하다’라고 재단하는 것 자체가 동물을 대상화하고 물건과 같이 취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기 동물은 제각기 개별성을 가진 생명으로서 성격도, 건강 상태도 모두 다르다”라며 ”사람이 어떻게 보호하느냐에 따라 친화적이고 구김살 없는 건강한 동물이 될 수도 있고, 성격과 기질에 따라 몇년이 걸려서야 겨우 마음을 열게 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