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0일 00시 06분 KST

김보름이 '왕따 주행' 논란 제기한 노선영이 허위 주장을 했다며 2억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양측의 공방이 3년째 계속되고 있다.

뉴스1
국가대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 노선영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이 동료 노선영을 상대로 2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노선영이 팀 내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해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다.

SBS ‘8뉴스’는 김보름이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노선영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고 19일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김보름은 이른바 ‘왕따 주행 논란’ 이후 노선영의 허위 주장으로 인해 엄청난 지탄을 받아 정신과 치료를 받았고, 후원이 중단돼 경제적 피해도 입었다며 2억원의 위자료를 청구했다.

앞서 2018년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김보름은 노선영을 뒤에 둔 채 결승선을 먼저 통과하는가 하면, 그를 무시하는 듯한 인터뷰를 하며 비판 여론에 휩싸였다.

여기에 노선영이 이 같은 논란의 배경에 팀 내 따돌림이 있었다고 주장하자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문화체육관광부까지 나서 이 사건을 감사했다.

이에 김보름은 팀 내 따돌림은 사실이 아니라며 오히려 노선영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폭언 등을 했다고 나서며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