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7월 30일 14시 21분 KST

영국 정부가 여성에게 '안전한 섹스 파트너'를 찾아주는 스타트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자가격리 기간 동안 방문자 수가 330% 늘었다

THE KK GROUP
영국 정부가 지원하기로 한 'Killing Kittens' 슬로건

영국 정부가 여성들에게 안전한 섹스 파트너를 찾아주는 파티 주선 스타트업에 17만파운드(2억6천만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영국 런던과 미국 뉴욕 등지에서 여성 주도의 성인 만남 파티를 개최하는 업체 ‘킬링 키튼’이 29일 영국 정부의 ‘퓨처 펀드’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고 <시엔엔>(CNN) 방송이 보도했다.

퓨처 펀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혁신 기업들의 생존 지원을 목적으로 영국 정부가 4월20일 만든 것이다. 이 업체는 영국 정부로부터 받은 지원 금액을 이 회사의 데이팅앱 개발 등 상품 혁신과 마케팅 비용으로 사용해 ‘매치닷컴’이나 ‘범블’ 등 데이트 주선 선두업체들과 경쟁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킬링 키튼은 ‘여성의 즐거움 추구’를 목적으로 2005년 창업한 회원 전용 업체로, 전원의 저택 등에서 ‘가면 파티’를 열어 여성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섹스 파트너를 찾을 수 있게 도움을 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전세계 12개국에 회원 18만명을 두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가면 파티 개최 등 오프라인 행사 개최가 막히게 되자, 이 업체의 에마 세일린 최고경영자가 란제리나 성인용품 등을 위한 디지털 광고 플랫폼을 열겠다고 밝히는 등 최근 각광받고 있는 섹스 테크 산업 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따른 자택대피령 기간 동안 이 회사의 누리집 방문자 수가 330%나 폭증하는 등 위기가 기회가 되고 있어서다.

섹스테크 스쿨 창업자인 브리오니 콜은 <시엔엔> 방송 인터뷰에서 “섹스 테크 분야는 2020년 이후 상황이 나아지는 몇 안 되는 산업 중 하나”라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전세계적 대유행) 기간에 데이트앱이나 성인용품 산업이 성황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