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5일 18시 24분 KST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대한축구협회로부터 감사패를 받는다

축구하는 여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SBS
FC원더우먼 vs. FC아나콘다.

SBS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의 위세가 어마어마하다.

25일 대한축구협회는 ‘골때녀‘에 감사패를 전달한다고 발표했다. 축협은 ‘골때녀’가 여성들의 축구 입문을 돕고 있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박경훈 KFA 전무는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후에 축구를 해보고 싶다는 여자분들이 무척 많아졌다고 들었다. 여자 축구 활성화를 위해서는 직접 공을 차 보면서 흥미를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 이 프로그램이 여성들의 축구 입문을 늘리고 인식을 바꾸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어 감사의 뜻을 전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감사패 수여식은 오는 27일 예정된 여자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과 뉴질랜드 1차전에 열릴 예정이다. ‘골때녀’ 연출을 맡은 이승훈 PD와 FC개벤져스 멤버 코미디언 김민경이 대표로 참석한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 포스터.

‘골때녀’는 지난 설 연휴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선보였다가 큰 인기를 얻어 정규 편성됐다. 시청률 두 자릿수를 찍으며 시즌1을 마무리했고, 최근 시즌2를 시작했다. 총 9개 여성 축구팀이 우승컵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배우, 운동선수, 코미디언, 모델, 아나운서 등 장르를 막론하고 축구를 사랑하는 여성 40명 이상이 출연하고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