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7일 09시 50분 KST

회사 차린 지 2년 된 기안84가 근황을 전했다. 5명이었던 직원 수는 3명이 돼 있었다

직원수는 줄었고, 직원끼리 대화는 없었다.

 

 

MBC
MBC '나 혼자 산다'

자신의 이름을 딴 회사를 차린 지 2년 됐다는 웹툰 작가 기안84가 근황을 공개했다.

16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회사 사장으로서 기안84가 보내는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84는 퇴근 시간이 다가오자 서둘러 집에 갈 준비를 하는 직원들에게 ”잘 가세요”라며 어색한 인사를 건넸다. 그러나 직원들은 별다른 대꾸 없이 자리를 뜨려 했다.

기안84는 그런 직원들에게 ”우린 점점 대화가 없어진다. 편의점 교대할 때도 이렇게 대화가 없진 않을 텐데”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그는 회사 차린 지 2년 만에 직원 수가 줄었다며 ”원래 (직원이) 총 5명이었는데 현재 3명 남아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 분은 만화 연재로 데뷔했고, 다른 분들도 자기 작업 한다고 나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기안84는 ”이사 오고 (사무실에) 한 번도 손을 댄 적이 없다. 계속 일만 해서 이번에 정리를 한번 하려고 한다”라며 ”직원들과 같이 청소하는 건 좀 미안하더라”고 쓸쓸한 모습으로 사무실 정리를 시작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