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30일 12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30일 12시 09분 KST

기성용이 뉴캐슬 이적 소감을 밝혔다

스완지시티를 떠났다.

기성용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스완지시티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이적했다. 

Jamie Squire - FIFA via Getty Images

뉴캐슬은 29일(현지시각)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과 계약했다”며 ”기성용은 스완지시티와 계약이 만료된 후 오는 7월 1일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년이며, 스완지시티와의 계약이 만료된 후의 이적이기 때문에 이적료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뉴캐슬의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은 ”기성용을 팀에 환영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그는 프리미어 리그와 해외 경험이 많은 선수로, 그를 영입하기로 한 건 쉬운 결정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성용 역시 ”입단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이 팀이 얼마나 대단한지 모두가 알고 있기 때문에 동료선수들과 함께 팬들을 위해 뛰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화답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이적 소감을 밝혔다. 기성용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뉴캐슬에 합류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의 경기를 고대하겠다”라고 전했다. 

A post shared by @underhiswings2016 on

한편, 기성용은 2012년 8월 스완지시티로 이적한 이후 EPL에서만 7년여를 뛰었고, 뉴캐슬에 이적하면서 EPL 여정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