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8일 11시 00분 KST

JTBC '뭉쳐야 쏜다'가 승부 조작으로 프로농구연맹에서 제명까지 된 강동희 전 감독을 출연시켰다

여론이 악화하자 강동희가 나온 예고편이 삭제됐다.

JTBC
'뭉쳐야 쏜다'에 강동희의 출연이 예고됐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쏜다’를 놓고 시청자들의 비판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 말미에 공개된 다음 주 예고 영상 때문이다. 예고편에서는 대한민국 농구의 전성시대를 이끌었던 레전드들이 대거 등장했다.

이 중 강동희가 문제가 됐다. 강동희는 지난 2013년 프로농구 원주 동부 프로미 감독 시절 승부조작 사건에 가담해 징역 10개월, 추징금 47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 일로 강동희는 프로농구연맹으로부터 제명됐다.

프로 농구 부흥을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에서 승부조작으로 농구를 망가뜨렸다고 할 수 있는 강동희를 출연시키자, 시청자들은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다.

예고편이 공개된 유튜브와 네이버TV 댓글창에는 ”승부조작이 우습나요?”, ”이미지 세탁도 정도가 있는 것 아닙니까?”, ”출연 제의한 방송국이나 그걸 수락한 분이나”, ”시청자를 얼마나 우습게 보면 이러는 것이냐?” 등 제작진에 대한 비판이 쏟아진다.

이 같은 여론을 의식한 듯 28일 오전 10시50분 기준 강동희가 나온 ‘뭉쳐야 쏜다’ 예고편은 삭제된 상태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