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29일 21시 25분 KST

‘남자 유도대표팀 주장’ 조구함이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급 결승전에서 값진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 유도 종목에서 나온 첫 은메달이다.

뉴스1
유도 남자 100kg급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조구함.

남자 유도대표팀의 ‘주장’ 조구함(29·KH그룹 필룩스)이 값진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 유도 종목에서 나온 첫 은메달이다.

조구함은 29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급 결승전 울프 애런(일본)과의 경기에서 연장 5분35초에 안다리후리기 한판패를 기록했다.

유도 중량급은 2000년부터 95㎏급이 100㎏급으로 바뀌었는데 이 체급에서 한국이 메달을 획득했던 것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 장성호의 은메달이 유일했다. 조구함이 17년 만에 의미 있는 은메달을 추가했다.

16강부터 한팔 업어치기, 띄어치기 등 화려한 기술을 통해 승리를 챙겼던 조구함은 끝까지 투혼을 발휘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부담이 큰 무대였으나 조구함은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주특기인 업어치기가 상대의 방어에 막혔지만 계속 공세적인 경기 운영으로 주도권을 가져갔다.

뉴스1
유도 남자 100kg급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조구함.

팽팽한 흐름 속에 둘은 4분의 정규시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골든스코어로 펼쳐진 연장전에서 조구함은 49초 만에 2번째 지도를 받으며 벼랑 끝에 몰렸다. 하지만 곧이어 울프도 똑같이 2번째 지도를 받으며 균형이 이어졌다.

연장전도 5분이 지나는 등 두 선수가 모든 것을 짜냈는데, 조구함이 뒷심에서 밀렸다. 5분35초에 애런에게 안다리후리기를 허용하면서 한판패를 기록, 은메달을 차지했다.

무엇보다 조구함은 경기 직후 아쉬움 속에서도 승자인 상대의 손을 들어주며 자신의 패배를 깨끗이 인정해 큰 박수를 받았다.

SBS 올림픽 중계 화면 캡처
승자인 상대의 손을 들어주며 자신의 패배를 깨끗이 인정한 조구함.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조구함은 “경기 전부터 대진표를 보고 울프가 반대서 올라오길 바랐다. 일본 도쿄서 열린 결승서 만나면 올림픽 이상의 의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승리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아쉽게도 내가 부족했다. 상대가 강했다”고 말했다.

이어 “몇 번의 찬스가 있었는데 살리지 못했다. 찬스마다 상대가 위기를 잘 모면했다. 패배를 인정한다”며 “국가대표 10년 이상 하면서 만나본 선수 중 오늘이 제일 강했다. 상대도 날 많이 연구한 것 같다. 나보다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 부족함과 패배를 깨끗이 인정한다. 그런 의미에서 손을 들어줬다”고 전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