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7일 08시 06분 KST

'개는 훌륭하다' 장도연은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고 유기견 봉사 활동을 했다

반려동물 전문가 강형욱과 반려인 이경규와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KBS
장도연.

코미디언 장도연이 ”스스로 부족한 것을 잘 안다”라며 어느 순간부터 댓글을 보지 않게 됐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26일 KBS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장도연의 고백이 그려졌다. 장도연은 반려견 솔루션 프로그램인 ‘개훌륭’에 합류하면서 부담이 컸다며, 자신의 부족함을 지적하는 댓글도 언젠가부터 보지 않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도 그럴 것이 강형욱은 자타공인 반려동물 전문가였고, 이경규는 오랜 시간 반려인으로 살아왔다. 반려인이 아닌 장도연 입장에서는 부담감이 컸을 터. 장도연은 ”고민견 영상을 먼저 보니 겁이 났던 것도 사실이다”라며 강형욱 훈련사에게 ”제가 처음 합류했을 때 내준 숙제를 기억하나?”라고 물었다.

강 훈련사가 내줬던 숙제는 다름 아닌 ‘봉사 활동’이었다. 장도연은 스스로의 부족함을 인정하고, 개들에 다가가기로 결심했다.

서울시 은평구 재개발로 떠돌이 처지가 된 반려견들이 모인 보호소를 찾은 장도연. 짧은 시간이었지만 장도연은 ”반려인들이 말하던 어떤 교감을 느낄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장도연은 ”봉사라고 하는 것도 저는 부끄러워요. 봉사 체험 정도였다”라며 ”다음에는 카메라 없이, 속눈썹 없이 오겠다”라고 약속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