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2월 13일 18시 14분 KST

트위터 CEO 잭 도시가 래퍼 제이지와 함께 암호화폐 개발 지원을 위해 260억원 상당 비트코인을 기부했다

트위터는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ASSOCIATED PRESS
Jack Dorsey 

열성적인 비트코인 지지자인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trust’라는 재단을 세우고, 재단 운영을 위해 미국의 유명 래퍼 제이지와 함께 260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기부하기로 했다.

12일(현지시간) 도시 CEO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500개를 ‘₿trust’라는 재단에 기부하겠다”며 ”이 재단은 아프리카, 인도의 비트코인 개발 프로젝트를 우선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시 CEO와 제이지가 기부하기로 한 비트코인 500개는 현재 시세로 약 260억원에 해당한다.

도시 CEO는 ”재단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겠다”며 ”재단이 출범하는 데에는 3명의 이사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트윗에 이사진 지원서 링크를 공유했다.

링크에 따르면 이 재단의 임무는 비트코인을 인터넷 통화(internet’s currency)로 만드는 것이다.

도시 CEO가 ‘₿trust’를 운영하기로 한 것은 자신이 설립한 핀테크 기업 ‘스퀘어’를 통해 보여 온 비트코인 생태계 지원 활동을 개인 차원으로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D PRESS
Jay-Z 

스퀘어는 2018년 1월부터 간편결제 서비스 캐시앱을 통해 비트코인을 사고팔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해 10월에는 회사 자산의 1% 수준인 5000만달러를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트위터 역시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네드 시걸 트위터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최근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협력업체 혹은 직원이 비트코인으로 대금이나 임금을 줄 것을 요구하면 어떻게 결제할지를 검토했었다”고 밝혔다.

도시 CEO는 초기부터 비트코인을 적극 지지해온 인물로 유명하다. 그는 2018년 3월 영국 더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10년 안에 전 세계 인터넷에서 통용되는 단일 화폐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박병진 기자 pb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