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어 시세가 작년 반값 수준까지 떨어졌다. 지금이 적기다

해양수산부에서 제철 수산물 할인 쿠폰을 뿌리고 있다.
(자료 사진)
(자료 사진)

불타는 금요일, 벚꽃은 만개하는데 딱히 갈 곳은 없고, 주중 일하느라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느라 쌓인 스프레스를 풀 방법이 마땅히 떠오르지 않는다면 장어를 들이시는 것은 어떠신가. 장어 시세가 지난해 반값 수준으로 떨어졌다.

2일 수산물 플랫폼 ‘인어교주해적단’이 분석한 바에 의하면, 올해 민물장어 양식량은 13.5톤으로 지난해 3.5톤에 비해 4배 증가했다. 지난해 초 장어 양식을 위해 필요한 치어(새끼 장어) 가격이 급락했는데, 이때 장어 양식량을 과도하게 늘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소비량은 작년에 크게 못 미친다. 장어는 고급 일식집 및 장어 전문점 등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데 코로나 영향으로 외식 수요가 급격히 줄었기 때문이다. 이에 양식장에 출하되지 못한 장어가 계속 쌓이면서 산지 가격이 크게 하락 중이다.

장어 산지가격 변화 그래프
장어 산지가격 변화 그래프

장어 산지 가격은 지난해 8월, 1kg(2~3마리)에 4만 원대였으나, 현재는 2만 원대에 불과하다. 특히 이번에 가격이 하락한 장어는 국내에서 양식되는 민물장어 중 가장 비싼 ‘자포니카’ 종이다.

장어를 비롯해 제철 수산물을 먹어야 할 이유는 또 있다. 해양수산부는 4월1일부터 1주일 간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어민들을 돕기 위한 ’2021 대한민국 수산대전 수산인의날 특별전′을 진행 중이다. 20%에서 최대 60% 할인 혜택을 제공 중이다.

참여업체는 대형마트 8개사, 온라인 쇼핑몰 15개사, 생협 4개사, 수산 창업기업 4개사로 상세한 내용은 2021 대한민국 수산대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