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심각한 증상의 비밀이 '인터페론' 부족 때문으로 밝혀졌다

많은 중증 환자의 체내 인터페론이라는 물질이 부족했다.
인터페론 분자 모델: 백혈구에 의해 생성되며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선천적인 면역 반응에 관여하는 단백질이다.
인터페론 분자 모델: 백혈구에 의해 생성되며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선천적인 면역 반응에 관여하는 단백질이다.

젊고 건강한 이들이 갑자기 코로나19로 사망하는 경우 인터페론 반응장애가 원인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페론은 바이러스가 침투한 세포 안에서 생성되는 당단백질인데 바이러스 감염과 증식을 억제하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 3월 나이가 각 29세와 31세인 형제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했다. 건강했던 이들은 급격히 증세가 심각해져 의사들을 놀라게 했다. 이 중 한 형제는 사망했다.

과학자들은 이런 사례를 연구한 결과 바이러스로부터 신체의 방어를 조정하는데 도움을 주고 전염성 감염과 같은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필요한 인터페론이라는 물질이 없었던 것을 공통의 실마리로 찾았다.

세계적 학술지인 ‘사이언스지’에 체내 불충분한 인터페론 양으로 인해 코로나19에 감염 시, 증상이 심각한 양상으로 발전하는 이유일 수 있다는 이 연구 결과가 게재됐다.

쉐인 크로티 연구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큰 속임수 하나를 쓰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상당 기간 동안 초기 면역 시스템의 발동을 피한다”고 설명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인터페론을 활용한 치료방법과 항체

과학자들은 인터페론 기반 치료법을 연구 중이다. 인터페론이 부족해 병이 악화될 수 있다면 역으로 이것이 풍부하다면 병이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낮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제약사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와 혈장 치료제들이 인터페론과 연관된 치료법이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인터페론을 이용한 치료법은 감염 초기에 가장 효과적이다. 초기에 잘 치료하면 생명을 위협하는 호흡기 장애를 피할 수 있다. 현재 인터페론 치료에 대한 수십 개의 연구가 진행되면서 실험을 위해 코로나19 환자도 모집되고 있다.

알렉산더 호이스첸 연구원은 ”우리는 인터페론을 주입하는 타이밍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바이러스와 싸우고 감염을 막는 인터페론 반응은 매우 초기 단계에서만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남성, 노인,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의 코로나19의 위협이 더 크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런 조건을 가진 이들이라도 병의 심각함 정도는 매우 달랐다.

이번 연구에서 과학자들은 기존에 갖고 있던 염증 수준과 면역력, 감염을 일으킨 바이러스의 양, 그리고 환자의 유전자 구성 등 다른 요소들이 병의 심각도에 영향을 준다고 추측했다.

일부 사람들은 스스로 인터페론을 비활성화하는 항체를 만드는 통에 되레 감염과 싸우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세계적인 연구자들로 구성된 한 연구팀은 인터페론에 대한 비활성화 항체 때문에 여성의 최소 2.6%와 남성의 12.5%에서 코로나19 심각한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이언스지 연구에 따르면 중증질환자 987명 중 101명에게서 인터페론 차단 항체가 나타났지만, 663명 중 무증상 또는 경증 환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100명이 넘는 과학자들 집단은 65세 이상의 환자들도 젊은 환자들보다 자가면역 이상을 가질 가능성이 더 높았다고 말했다.

즉, 무증상자나 약한 증세의 환자 중에 인터페론 차단 항체가 나타난 사람은 아무도 없어서 인터페론이 코로나19 감염 시 심각한 증세를 일으키는 데 연관이 깊다는 심증을 굳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