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02일 14시 58분 KST

"나도 내가 신내림 받은 줄" 감사 전날 밤 원전파일 444개 삭제한 공무원 변명은 매우 황당하다

“믿는 구석이 있지 않고서는 할 수 없는 황당한 진술” -검찰

뉴스1
20일 오전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월성 1호기(가운데)의 모습. 2020.10.20.

 

“자료를 삭제한 바로 다음 날 감사원이 PC를 들고 갔다는 얘기를 듣고, 나도 ‘내가 신내림을 받았나’라고 생각했다.”

 

월성 원전 1호기 관련 정보가 담긴 산업통상자원부 PC 속 원전 문건 444개를 삭제한 산업부 공무원이 검찰과 감사원 조사에서 이러한 ‘황당’ 발언을 했다고 조선일보가 2일 보도했다.

공무원 A씨는 “감사원이 PC 제출 요구를 할 것이라고 사전에 알려준 사람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2일 감사원이 PC를 확보하기 하루 전인 1일, 관련 자료를 삭제한 것은 그저 우연의 일치였을 뿐, 관련 정보를 미리 알고 이러한 행동을 한 건 아니라는 주장이다.

검찰과 법조계에선 그에게 정보를 미리 알려주며 자료 삭제를 지시했을 윗선이 있을 거라 보고 있다. 검찰은 A씨가 지난해 11월 중순 월성 1호기 폐쇄 결정 당시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과 원전산업정책과장이었던 상관 2명과 함께 감사원 감사 관련 대책 회의를 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이 회의에서 “PC 자료 삭제는 주말에 하는 것이 좋겠다”는 지시를 A씨가 받았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이인혜 에디터: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