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15일 14시 47분 KST

한 인도 임신부가 교통 통제로 걸어서 귀향하다가 길거리에서 아이를 낳았다

이 여성은 임신 9개월이었다.

Hindustan Times via Getty Images
코로나19로 인한 국가봉쇄 이후 고향으로 돌아가려는 인도인들

코로나19로 국가가 봉쇄된 인도에서 교통이 통제된 탓에 길거리에서 아이를 낳은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타임스 오브 인디아는 13일(현지시각) 국가 봉쇄 후 남편이 해고되며 생계 문제로 이사를 하던 여성이 길거리에서 딸을 출산했다고 알렸다. 이 여성은 목적지까지 가기 위해 출산 이후 160km를 더 걸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의 가족은 거주지에서 1000km 이상 떨어져 있는 고향으로 돌아가려 했지만 인도 전역은 3월25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국가봉쇄령이 내려진 상태였다. 기차 등의 대중교통도 이용할 수 없었다. 임신 9개월이었던 여성은 남편과 네 아이 등 가족과 함께 걷기 시작했다.

이 여성은 출발한 지 며칠 되지 않은 지난 5일 뭄바이 외곽 고속도로변에서 진통을 느꼈다. 그는 몇 시간의 진통 끝에 딸을 출산했지만 이후 2시간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목적지를 향해 걸었다.

결국 여성은 출산 후 160km를 더 걷다가 고향 근처 검문소에 도착했다. 검문소에 있던 공무원은 여성을 격리시설로 데려가 치료를 받게 했다.

이 공무원은 CNN에 ”그들(여성과 가족들)은 돈도 없고 이용할 교통 수단도 없었다”고 증언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처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침체와 대중교통 통제로 수백km를 걸어 귀향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