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3일 01시 46분 KST

"왕따·이간질에 도벽 있어"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학폭 피해자 3명이 나란히 졸업장을 인증했다

뉴스1/네이트판
이달의 소녀 츄 김지우 학폭 네이트판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 학교폭력(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네이트판에는 ‘이달의 소녀 츄 학폭글 보고 저도 올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츄와 초·중학교를 같이 다닌 동창생 A씨가 츄로부터 정신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었다.

A씨는 ”김지우는 초등학교 때부터 저를 안 좋아했던 거 같다. 이간질로 친구들과 저 사이를 멀어지게 했다”면서 ”일부러 저만 약속 장소를 다르게 알려주기도 하고 없는 말을 지어내 친구들 사이를 멀어지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김지우는 신체적으로 저를 괴롭히지는 않았다. 하지만 정신적으로 저를 지독하게 괴롭혔다”며 ”나중에 다른 친구들에게 이유를 물었다. 그때 왜 아무 말 없이 나 무시했었느냐고. 친구가 한 말이 ‘김지우가 너랑 다니지 말랬어. 안 그러면 너도 똑같이 당한다’고. 아이들 말이 일관적으로 똑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별 이유 없이 그냥 싫어서, 전학 와서, 초코파이 안 줘서, 기분이 상해서 이상한 이유로 친구들을 따돌렸다. 저 같은 사람이 더 있다”고 전했다.

이날 A씨는 츄의 과거 도벽 사실도 폭로했다. 그는 ”자꾸 제 물건을 훔쳤다. 없어진 물건이 다 걔한테 있었다”며 ”확실하지 않아서 말을 못 했는데 나중에 그 친구가 문구점에서 물건을 훔치다 걸렸을 때 확신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A씨는 자신 외에도 츄에게 괴롭힘을 당한 다른 친구 2명과 이번에 연락이 닿았다며 함께 졸업장을 인증하기도 했다. 또 다른 피해자 B씨 역시 이날 ”제가 잃어버렸던 펜이 김지우 필통에 있었다. 제 펜을 훔친 건 명백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