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15일 11시 14분 KST

30대 여성에게 "사귀자"며 스토킹 하다가 거절당하자 염산 뿌린 70대 남성이 붙잡혔다

염산은 70대의 얼굴에만 튀었다.

 

 

뉴스1
자료 사진

70대 남성이 교제를 요구하며 스토킹하다 거절당한 30대 여성의 일터로 찾아가 ‘염산 테러’를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14일 특수상해 혐의로 남성 A씨(74)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12일 B씨(39)가 일하는 서울 도봉구 한 식당에 찾아가 염산을 뿌려 손님 1명과 종업원 1명의 신체에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B씨는 다치지 않았으나, 정작 A씨 얼굴에 염산이 튀어 상처를 입었다.

A씨는 과거 B씨와 다른 식당에서 일하며 알고 지내다가 수개월 전부터 ”사귀자”며 B씨를 스토킹했고, 교제 요구를 거절 당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