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7일 16시 19분 KST

경찰이 황하나에게 마약 권유한 연예인 A씨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

황하나는 지난 6일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이 황하나씨에게 마약 투약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진 연예인에 대한 수사에 돌입했다.

뉴스1

황씨는 6일 영장실질심사에서 2015년 필로폰을 처음 투약한 뒤 3년간 투약하지 않았으나 지난해 말 연예인 지인의 권유로 다시 마약에 손을 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경찰은 황씨가 언급한 연예인 지인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현재까지 황씨가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언급한 연예인은 1명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는 지난 2015년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을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는다. 황씨는 영장실질심사에서 마약 투약 혐의를 전부 시인했으며 6일 오후 구속됐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