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영상 분석 전문가가 고속도로에서 '돌빵' 피해 당했을 때 대처하는 방법(그알 유튜브)

운전자의 탈탈 털린 멘탈까지 관리해주는 황민구 소장.
황민구 소장.
그알 유튜브
황민구 소장.

‘돌빵‘에 속상했던 경험이 있는가. ‘돌빵‘은 고속도로 주행 중 전방에서 날아오는 돌멩이에 의해 차량이 손상되는 것을 의미하는 은어다. ‘그알‘에 출연하는 영상 전문가가 ‘돌빵’에 우는 이들에게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솔루션을 제시했다.

황민구 소장의 이력.
그알 유튜브
황민구 소장의 이력.

지난 22일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분석보구서’ 1편에 출연한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 소장은 ‘돌빵’ 영상 분석 의뢰가 많이 들어온다고 밝혔다.

난데없는 ‘돌빵’ 피해를 입은 차주가 손해 배상을 물을 사람을 찾기 위해서였다. 만약 돌이 특정 차량에서 날아왔다면 해당 차주에게, 도로에서 날아온다면 관리를 소홀히 한 도로교통공단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한다.

황민구 소장.
그알 유튜브
황민구 소장.

그런데 황민구 소장은 ‘돌빵’ 영상 분석을 의뢰하는 이들에게 웬만하면 ”의뢰하지 마세요”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이유는 간단했다. 돌이 날아온 위치를 찾기 어렵다는 것.

황 소장은 ”어느 정도 부피가 있어야 이미지의 디테일을 증폭시켜 피사체를 특정할 수 있는데 자주 작은 원으로 (돌이) 날아 들어오기 때문에 동선 파악이 어렵다”라면서 ”해봤자 분석 비용이 더 들어간다. 분석을 한다고 하더라도 명확하게 저 자동차라고 특정도 못한다. 최종 화면에서 보이는 (돌의) 위치 좌표만 보여드릴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영상 분석 의뢰를 추천하지 않는 영상 분석 전문가.
그알 유튜브
영상 분석 의뢰를 추천하지 않는 영상 분석 전문가.

그러면서 황 소장은 ”하나의 팁”을 소개했는데, ‘돌빵‘에 피해를 입었을 때는 ”‘운이 나빴다’ ‘그냥 내 차에 파리 한 마리가 붙었다. 그리고 앞으로 좋은 일이 있을 것이다’ (라고 생각하는 게 낫다)”라고 조언했다.

황 소장은 아주 진지한 표정으로 ”국과수고, 도로교통공단에 전화해봤자 (돌이 어디서 튀었는지) 찾을 수 없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아래는 관련 영상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