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14일 09시 31분 KST

유튜버 하늘이 '학폭', '갑질 논란' 인정하고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1분 분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유튜버 겸 온라인 쇼핑몰 대표 하늘이 학교 폭력,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YOUTUBE/Ha Neul오늘의 하늘
하늘

하늘은 13일 자신의 유튜브에 게재한 영상에서 ”이번 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해명과 변명보다는 당사자들에게 사과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했다”라면서 ”연락 온 친구들 한명 한명 직접 만나 진심으로 사과와 용서를 구했다. 앞으로도 책임지고 끝까지 사과와 용서를 구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회사 내 갑질 논란과 관련해서는 ”어린 나이에 창업한 회사이다 보니 많은 경험이 부족했고 모자랐다”라며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사직하도록 하겠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도 ”저를 지지해주시는 직원분들과 그리고 저를 믿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하늘은 끝으로 ”실망하신 구독자분들과 저를 믿어주신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라며 사과 영상을 마쳤다. 

하늘은 앞서 학창 시절 동창을 폭행하고 금품을 갈취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또 자신이 운영하는 속옷 브랜드 ‘하늘하늘’의 직원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는 증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그는 의혹이 제기된 당시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저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라며 ”제 행동들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라고 사과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