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30일 11시 29분 KST

'함소원 목소리 대역 의혹' 침묵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대한 방심위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함소원은 '아내의 맛'에서 하차한 상황이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하차했다.

 

TV조선 ‘아내의 맛’이 함소원의 가짜 별장, 가짜 신혼집에 이어 막냇동생 목소리 대역 의혹 등 갖가지 의혹에 침묵하는 가운데, 시청자들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30일 머니투데이 스타뉴스는 방심위 관계자 말을 빌려 ”‘아내의 맛’ 함소원 관련 민원이 현재 10여 건이 접수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청자 민원은 지난 23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이 다른 사람인 척 시어머니와 통화했다는 ‘조작 의혹‘에 집중됐다. 시청자와 네티즌은 함소원 시어머니 막냇동생의 과거 영상 통화 음성과 이날 방송된 통화 음성이 다르다며 ‘대역 쓴 것 아니냐’ ‘함소원이 목소리 대역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캡처

 

뿐만 아니라 함소원이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한 시부모 별장은 알고 보니 에어비앤비 숙소였으며, 함소원의 중국 신혼집 또한 단기 임대 모델하우스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쏟아지는 의혹에 함소원은 별다른 해명 없이 아내의 맛을 하차했고, ‘아내의 맛’ 제작진 역시 어떤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방심위는 민원이 접수된 만큼 절차에 따라 심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안에 따라 △권고 △주의 △경고 △과징금 부과 등 다양한 제재를 할 수 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