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5일 14시 21분 KST

경기도가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 대한 강제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긴급행정명령을 내렸다.

경기도가 과천에 위치한 신천지 총회본부에 진입해 강제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안양시에 거주하는 코로나19 양성 확진자와 접촉한 신천지 신도의 명단과 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경기도는 25일 오전 10시 30분, 경찰의 협조를 받아 역학조사관 2명과 관계 공무원 40여명을 과천 신천지교회에 투입했다. 이는 지난 16일, 이 곳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한 신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에 따른 조치다.

뉴스1
강제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과천 신천지 본부. 2020. 2. 25. 

경기도는 당시 예배에 참석한 교인 1만명의 명단과 자료를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출석 신도들에 대한 격리 및 감염검사 등을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진입 과정에서 별다른 충돌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2의 대구 사태 막기 위한 신천지 과천본부 긴급 강제조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복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이 예배의 출석 신도를 대상으로 군사작전에 준하는 방역을 실시하지 않으면 자칫 제2의 ‘대구 신천지 사태’가 경기도에서 발생할 수도 있다”라며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고 썼다.

뉴스1
강제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과천 신천지 본부. 2020. 2. 25. 

이 지사는 강제 역학조사에 들어간 배경을 두고 신천지 측이 제공한 자료의 신뢰성 문제를 들었다. 이 지사는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성남시 한 확진자는 대구집회에 참석했지만 신천지가 밝힌 20명 신도 명단에는 빠져 있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전날 이 지사는 신천지 시설에 대한 강제봉쇄와 집회금지 긴급행정명령을 내렸다. 해당되는 시설은 공식 교회 시설과 복음방, 센터 및 기타 명칭을 불문하고 신천지가 관리하는 모든 장소다. 이를 위반할 경우 관련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