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8일 11시 13분 KST

이용섭 광주시장이 3명 사상자 낸 스쿨존 사고에 "죄송함과 미안함, 분노와 안타까움을 삭힐 수가 없다"고 사과했다

참변이 일어난 곳은 6개월 전에도 7살 어린이가 교통사고를 당한 곳이다.

PinkBadger via Getty Images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이용섭 광주시장이 3명의 사상자를 낸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사고와 관련 ”돌이킬 수 없는 참혹한 사고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사과했다.

이 시장은 18일 페이스북에 ”어제 아침 길을 건너던 일가족을 8.5톤 화물차가 덮쳐 아이 한명이 사망하고 또다른 아이와 엄마가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어린이집 가던 길이었다고 한다. 하루 아침에 한 가족의 행복이 산산조각 났다”는 글을 통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하루가 지나도 죄송함과 미안함, 분노와 안타까움을 삭힐 수가 없다”며 ”이곳에서는 6개월 전에도 큰 사고가 있었다. ‘어린이보호구역’에서조차 우리 아이들이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부끄럽고 슬픈 현실에 너무나 죄송하고 큰 책임을 느낀다”고 했다.

또 이 시장은 ”현장을 직접 방문해 근본적인 안전대책을 마련하겠습니다만 운전자들이 좀 더 세심한 주의를 해 달라”며 ”현장의 교통 안전 담당자들은 사고위험지역에 대한 각별한 예방책을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전날인 17일 광주 북구 운암동 한 아파트 단지 앞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어린이집에 가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너던 가족 3명이 8.5톤 트럭이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유모차에 타고 있던 3살 아기가 숨졌고, 언니와 어머니는 중상을 입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를 낸 트럭의 운전자는 차량 바로 앞에 있던 가족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출발했다. 경찰은 이 운전자에게 어린이 교통안전법의 하나인 민식이법을 적용해 입건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