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09일 10시 08분 KST

고은아가 동생 미르와 유튜브하면서 공황장애 증상이 호전됐다고 고백했다 (영상)

유튜브 채널에서 솔직하고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고은아.

최근 유튜버로 변신한 배우 고은아가 과거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공황장애를 앓았다고 고백했다. 

고은아는 지난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내 모습을 감추고 (배우) 활동을 하니까 힘들었다. 연예인이라는 직업과 맞지 않는 것 같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은아는 이어 “활동하면서 공식 행사도 많이 참석 못 했다”며 그리고 영화제 의상을 보면 다 롱드레스를 입고 있다. 제가 너무 긴장해서 구두가 벗겨질까 봐 다리에 테이핑을 했기 때문”이라고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하기도 했다.

MBC
고은아

 

하지만 지금은 유튜브를 통해 공황장애를 극복하는 중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고은아는 ”유튜브 하면서 (본모습을) 보여주니까 조금 나아지고 있다”며 ”미르가 유튜브로 저를 이끈 게 ‘신의 한 수’였던 것 같다”며 남동생 미르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고은아는 ”저도 (공황장애로) 아팠다가 유튜브 활동으로 나아지고 있고 남동생도 군대에서부터 방송 활동에 관한 고민을 많이 했다”며 당분간은 방송 대신 유튜브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은아는 현재 남동생인 엠블랙 출신 미르와 함께 유튜브 채널 ‘방가네’를 운영하고 있다. 채널에서 그는 자유분방하면서 솔직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