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08일 09시 31분 KST

[Oh!쎈 리뷰] '해투' 여자친구 "팀명이 이상? 세계평화될 뻔했다"

팀명에 얽힌 뒷이야기를 밝혔다.

여자친구가 팀명에 얽힌 뒷이야기를 밝혔다.

7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는 군통령 특집으로 AOA, 브아걸, 여자친구, 하동균이 출연했다. 설현은 대세 정해인과 친분을 밝히며 ”같은 소속사다. 오빠가 데뷔가 우리 뮤직비디오였다. 그래서 지금까지 연락하고 지낸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김용만씨도 같은 소속사 아니냐”고 했고, 김용만은 ”내가 번호를 안 줬다. 전화할까 봐”라고 말했다. 이에 AOA가 장난스럽게 째려봐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브아걸이 등장했다. 나르샤는 활동 당시 센 언니로 유명하지 않았냐는 유재석 질문에 ”군기 잡는다는 오해를 많이 받았다. 그래서 대기실에 있을 때는 잘 안 나갔다. 화장실 3번 갈 거 1번만 가고 그랬다”고 말했다.

KBS

나르샤는 ”팬들이 사진 찍으러 와주면 고마워서 포즈 취해주면 아이들이 무서운지 카메라를 달달 떨더라. 나는 포즈 취해준 것 뿐인데..”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KBS

여자친구가 마지막으로 등장했고, 김수용 팀이 됐다. 여자친구는 팀명에 대한 일화를 밝히며 ”허그허그, 가디언 엔젤 등이 후보군에 있었다. 가장 이상한 것은 세계평화였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여자친구도 처음 나왔을 때 이상했다”고 말했고, 여자친구는 ”그래도 세계평화보다는 낫다”고 말했다.

유주는 무대에서 넘어져 화제가 됐던 것에 대해 ”넘어져 아픈 것보다 무대에 벌레가 너무 많아 신경이 더 쓰였다. 무대 마치고 나오니 손가락이 부러져 있더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유주는 ”평소 아픔에 무덤덤하다. 주사 맞을 때도 그냥 있다. 세상 살면서 힘든 일도 많은데 이깟 것으로 힘들어하지 말자라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