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8일 13시 32분 KST

신문 배달 나선 70대 오토바이 운전자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졌다

22살 운전자는 만취 상태로 외제차 인피니티를 몰았다.

Dmytro Varavin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신문 배달을 하기 위해 집을 나선 70대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났다.

28일 새벽 1시경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하대원동 편도 5차 도로에서 22살 A씨가 몰던 인피니티 승용차가 앞서 가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오토바이 운전자 70대 B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B씨는 신문 배달을 하기 위해 집을 나선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신문에 “B씨가 집을 나서기 전 ‘신문 배달하러 간다’고 했다는 유족 진술 등이 있었다”면서 ”신문을 배달하던 중이었는지, 사무실로 출근하던 중이었는지 등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사고 당시 승용차 운전자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으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이 인근 CCTV와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