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2일 17시 18분 KST

돈스파이크가 텔레그램 n번방 전원의 강력 처벌을 요구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언급한 연예인은 하연수, 손수현, 백예린, 문가영, 혜리, 이영진, 조권, 권정열 등이다.

뉴스1
래퍼 돈스파이크 

래퍼 돈스파이크가 미성년자 성착취물 등을 제작·유통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생각을 자세히 밝혔다.

돈스파이크는 22일 인스타그램에서 ”개인적으로 정치적 견해나 사회 문제에 대한 발언을 자제하는 편이지만 텔레그램 n번방 관계자 전원(구매자 포함)을 강력히 처벌하고 정보 공개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돈스파이크는 ”남녀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 인간의 기본적인 도리를 지키지 않고 타인을 폭행 협박하고 남의 고통을 돈벌이로 삼는 인간 같지 않은 쓰레기가 누군지 모른 채 섞여 살길 바라지 않는다”며 ”혹여 내 주위 사람 중 참여자가 있을까 봐 주위 사람들을 의심하게 되는 것도 엄청난 스트레스”라고 지적했다.

돈스파이크는 ”강력한 처벌과 정보 공개로 앞으로는 더이상 여성과 아동을 성 노리개로 여기는 이런 파렴치한 사건을 꿈도 못 꾸도록 강력한 본보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비 인스타그램 스토리

그룹 빅스 멤버 라비래퍼 키디비도 이날 각각 ”이 무서운 세상에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살게 하고 싶지 않다” ”보나 마나 뻔한 솜방망이 처벌받고 버젓이 돌아다닐 걸 생각하니 세상 너무 살기 싫다”고 밝혔다.

한편, 관련 청와대 청원 게시글을 공유하거나 이번 사건에 대해 직접적으로 목소리를 낸 연예인은 하연수, 손수현, 백예린, 문가영, 혜리, 이영진, 조권, 권정열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