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7일 13시 56분 KST

동원홈푸드가 "신종 코로나 감염시 징계" 공지를 냈다가 철회했다

직장인 익명 게시판 어플 '블라인드'를 통해 알려졌다.

동원그룹 계열사 동원홈푸드가 임직원들에게 ”코로나19 감염시 인사 징계를 하겠다”는 공지를 내렸다가 논란이 되자 철회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6일, 직장인들의 익명 게시판 앱인 ‘블라인드’에서는 동원홈푸드 소속 직원이 올린 글이 논란이 됐다. ”향후 코로나19 감염으로 동료 및 사업장이 피해를 입는 경우에는 인사위원회에 회부된다는 공지가 나왔다”는 내용이었다.

뉴스1
동원홈푸드 공장.

작성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택근무가 아니라 코로나 감염자를 징계한다는 참신한 생각”이라고 이런 조치를 비꼬아 비난했다.

실제 동원홈푸드는 이날 직원들에게 ‘신종 코로나 징후 대책방안’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향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동료나 사업장이 피해를 입는 경우 인사위원회에 회부될 수 있음을 알린다”고 전했다. 코로나19에 감염돼 전파할 경우 징계를 받을 수도 있다는 의미다.

논란이 되자 동원홈푸드 측은 하루 만에 공지를 철회했다. 데일리한국에 따르면 동원그룹은 ”그룹과는 별개로 계열사에서 감염병을 조심하자고 주의를 하다 이런 내용이 전달됐다”라며 ”잘못 올라온 공지에 대해 내부적으로 사과 메일을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지금껏 감염병에 걸린 직원을 회부한 일도 없고, 회부할 계획도 없다고 덧붙였다.

동원홈푸드 측도 입장을 밝혔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동원홈푸드 측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을 대 즉각 보고해달라는 취지에서 한 표현”이라며 ”오해의 소지가 있는 잘못된 표현인 만큼 다시 사과 공지를 했다”고 해명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