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13일 08시 01분 KST

'돌싱글즈' 최종 커플 추성연과 이아영은 현실 커플이 되지 못했다

1기는 모두 각자의 삶.

MBN
각자의 삶을 살기로 한 추성연과 이아영.

‘돌싱글즈’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2일 MBN 예능 프로그램 ‘돌싱글즈’에서는 방송 이후 처음으로 돌싱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그러나 모두가 궁금해했던 커플 근황은 들을 수 없었다.

방송에서 최종 커플이 됐던 추성연-이아영은 현실에서는 진지한 관계로 발전하기 못했다고. 영주에 사는 추성연과 서울에 사는 이아영은 장거리 연애가 현실적으로 힘들었다고 밝혔다.

추성연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는데 장거리이기도 하고 다른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어서 실제로 진지한 관계로 발전되기 어렵더라며 ”어떻게 말씀드려야 할지 생각을 많이 했다. 지금 동거 방송을 보면서 ‘저 때는 저랬구나’라며 추억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아영 역시 ”(방송을) 다시 보니까 설레긴 하는데 또 이렇게 될 것 같다. 이게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MBN
배수진-추성연 커플설.
MBN
럽스타그램으로 지목된 추성연과 배수진의 SNS.

이날 방송에서는 추성연-배수진의 열애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두 사람의 SNS에 비슷한 배경으로 한 사진에 게시되면서 방송이 끝나고 만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 것. 남양주에서 데이트하는 두 사람을 봤다는 목격담까지 나왔다.

추성연은 ”전 태어나서 남양주를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다”라며 부인했고, 배수진 역시 ”그런 소문은 도대체 어디서 나는지 모르겠다”라며 황당해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