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2일 16시 18분 KST

정우성도 '안경선배' 김은정의 주문을 따라 외쳤다

안경선배의 마법의 주문

정우성 인스타그램 캡처

정우성도 ‘안경선배’ 김은정 선수의 주문을 따라 외쳤다.

정우성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경선배의 마법의 주문 안녕선생”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한국여자컬링대표팀 주장 김은정은 친구이자 동료인 김영미 선수에게 콜(선수에게 하는 주문)을 외칠 때마다 다양한 억양으로 ”영미”를 외쳐 큰 화제가 됐다.

정우성이 공개한 사진에는 김은정이 ”영미~”라고 부르면 ‘스위핑을 시작하라’는 뜻이며 “영미야!”라고 세게 부르면 ‘더 빨리 스위핑을 하라’, “영미영미영미~”라고 말하면 ‘더 이상 스위핑을 할 필요가 없다’라고 적혀있다.

한편, 한국여자컬링대표팀은 23일 일본과 준결승전을 펼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