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1일 16시 46분 KST

남자 컬링대표팀이 마지막 경기에서 해낸 일

경기를 포기했다.

Maddie Meyer via Getty Images

한국 남자컬링 대표팀은 이미 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그러나 마지막 경기에서 일본의 4강행을 무산시켰다. 한국 남자컬링 최초로 올림픽 무대에 선 대표팀은 최종 4승 5패 공동 6위로 평창동계올림픽을 마쳤다.

김창민 스킵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6위)은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9차전에서 세계랭킹 8위 일본을 10-4로 꺾었다.

경기 전까지 한국은 3승5패, 일본은 4승4패였다. 일본은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타이 브레이커 경기를 통해 4강을 노릴 수 있었다. 하지만 한국에 지면서 4강 탈락이 확정됐다.

한국과 일본은 1·2엔드에 1점씩, 3·4엔드에는 2점씩 나눠 가지는 공방전을 벌였다.

3-3으로 맞선 5엔드, 한국은 블랭크 엔드 작전을 썼다. 일부러 무득점을 만들어 다음 엔드에도 후공을 유지해 다득점을 노리려는 작전이었다.

한국은 6엔드 4점을 대거 획득하며 승기를 잡았다. 일본은 마지막 스톤으로 하우스 중앙에 모인 한국 스톤 3개를 쳐내려고 했지만, 오히려 하우스에 있던 일본 스톤 1개를 쳐내는 실수를 했다. 한국은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 안에 넣으며 4득점 했다.

일본은 7엔드 1점 쫓아왔지만, 한국은 8엔드 3점을 달아났다. 그러자 일본은 한국의 승리를 인정하며 경기를 포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