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9일 15시 59분 KST

고등학교 3학년 개학을 하루 앞두고 서울의 한 직업전문학교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교육부가 아닌 고용노동부 소속으로 등교 수업을 진행해 왔다.

재학생이 600여명에 달하는 서울의 한 직업전문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학교는 지난달부터 등교 수업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YTN은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에 재학 중인 도봉구 쌍문동 거주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학생은 지난 15일까지 학교에 등교했으며, 도봉구에 위치한 노래방에 갔다가 감염됐다고 한다. 

뉴스1
방역 중인 서울 영등포구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2020. 5. 19.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국의 초·중·고·대학은 모두 온라인 비대면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이 학교는 교육부가 아닌 고용노동부 소속으로 지난달 20일부터 출석 등교를 시행했다.

현재 이 학교는 전면 폐쇄된 상태이며, 재학생 600여명과 교직원 25명은 인근 영등포구청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밀접 접촉자는 같은 반 학생 34명이며, 접촉 기간이 길어 추가 감염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를 하루 앞두고 직업전문학교에서 확진자가 발견되자 방역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교내 확산을 막기 위해 고등학생 검체를 최우선을 검사할 방침이다. 또 내일 개학하는 학생들은 교실에 들어오기 전 발열 검사를 진행하고, 체온이 37.5도를 넘을 경우 별도의 장소에서 대기하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