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29일 14시 01분 KST

"멀쩡한 냄새를 썩은 생선 냄새로" : 코로나 후유증 의심 증상이 하나 더 나왔다

이 주장을 한 쿠마르 박사는 코로나 확진 후 나타나는 후각 상실을 최초로 확인한 인물이다.

fizkes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은 완치되더라도 멀쩡한 냄새를 악취로 착각하는 ‘착후(parosmia)’ 현상이 후유증으로 남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이비인후과 의사협회장인 니르말 쿠마르 박사는 28일(현지시각) 영국 스카이뉴스에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람에게 장기간 이어지는 비정상적 부작용으로 착후 현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이는 젊은이와 의료 종사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쿠마르 박사는 올 3월 코로나19 후유증으로서 나타나는 후각 상실을 가장 먼저 확인한 의료진 중 한 명이다.

이 착후 현상은 실제로는 아무 냄새도 나지 않는데도 동물이 부패하는 냄새나 타는 냄새가 난다고 착각하는 증상이다.

그는 현재 영국 전역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있는 수천 명의 환자 중 일부가 이 같은 착후 현상을 겪고 있다며 ”이것은 환자들을 매우 괴롭게 하고 그들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는 ‘신경 자극성 바이러스’라며 ”신경 전달 물질, 즉 뇌로 메시지를 보내는 메커니즘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 어떤 사람들은 환각, 수면 장애, 청력 변화도 경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착후 현상 때문에 식욕 부진과 우울감을 겪고 있다는 24세 다니엘 사베스키(24)는 스카이뉴스에 ”코로나19 감염 후 2주 동안 미각과 후각을 잃었고, 증상이 호전되자 그 후로 착후가 왔다”고 토로했다.

52세 린 코베트도 완치 판정을 받자마자 착후 증상으로 고통받았다. 그에 따르면 3월부터 5월 말까지는 아무런 맛과 냄새를 느끼지 못했고, 6월에야 미각과 후각이 돌아왔지만 ‘대부분의 냄새가 역겨웠다’.

특히 코로나19 이전에는 ‘커피 중독자’ 수준으로 커피를 마셨다는 코베트는 ”이제 커피는 물론 맥주를 마실 때도 휘발유를 마시는 것처럼 견딜 수 없는 냄새가 난다”고 호소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