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17일 16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8월 17일 18시 05분 KST

포항시가 코로나19 확진 후 도주한 사랑제일교회 교인의 옷차림을 공개했다

이 교인은 최근까지 사랑제일교회에 거주하다가 지난 13일 포항으로 왔다.

뉴스1
(자료사진)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인된 사랑제일교회에 통제선이 설치됐다. 2020.8.14

경상북도 포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여성이 도주했다.

이 여성은 서울 사랑제일교회 예배한 참석한 뒤 코로나19에 확진된 A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전날(16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17일 낮 12시30분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곧장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될 예정이었지만, 여성이 휴대전화를 두고 집을 나가면서 행방불명된 상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말리는 가족들을 뿌리치고 집을 나갔다.

알고보니 이 확진자 역시 사랑제일교회 교인이었다. 포항시에 따르면 이 여성은 최근까지 사랑제일교회에서 거주하다가 지난 13일 포항으로 왔다.

현재 경찰과 보건당국이 여성을 추적하고 있다. 포항시는 도주한 여성의 옷차림을 공개하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이 여성은 흰색 반팔 상의와 반바지를 입었고, 분홍색 신발을 신었다. 집을 나갈 당시 성경책을 손에 들고 있었다고 한다.

이 여성은 집을 나간 지 약 4시간 뒤인 오후 4시25분쯤 포항 북구의 한 공원에서 붙잡혔다. 이후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