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25일 17시 13분 KST

코로나19 확진자와 팥빙수를 나눠 먹은 7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개인 접시를 이용한 ‘덜어먹기’를 권고하고 있다.

supparsorn via Getty Images
빙수.

팥빙수를 사이좋게 나눠 먹은 8명이 모두 코로나19 확진자가 됐다.

이들 중 한 명이 먼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에 대한 진단 검사를 실시한 결과 팥빙수를 나눠 먹은 나머지 7명도 양성으로 나온 것이다.

이들은 지난 18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카페에서 팥빙수를 함께 먹었다.

비말로 전파되는 코로나19 특성상 팥빙수를 나눠 먹으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이 권고하는 개인 접시 이용한 ‘덜어먹기’를 따르지 않은 결과다.

음식점에서의 코로나19 방역수칙

✔ 가능한 한 직접 방문보다는 포장 및 배달 주문 이용하기
✔ 혼잡시간대를 피해 방문하고 머무르는 시간 최소화하기
✔ 다른 사람들과 2m 이상 거리 유지(주문 시에도 최대한 간격 유지)
✔ 실내보다는 야외 탁자 이용하기
✔ 지그재그 또는 한 방향 앉기
✔ ​음식물 섭취 제외한 모든 시간 마스크 필수 착용하기
✔ 덜어먹기(공용 집게, 개인 접시)
✔ 식사 중 침방울이 튀는 행위​(노래, 구호 등) 하지 않기

출처: 정책공감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