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8월 27일 09시 57분 KST

국회 출입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기자는 확진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를 취재했다.

뉴스1
서울 여의도 국회의 모습. 2020.8.27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를 취재했던 기자가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회는 즉시 ‘코로나19 대응 TF’ 회의를 연 뒤 본관과 의원회관, 소통관을 27일 폐쇄하기로 했다.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께 국회 본관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여했던 국회 출입기자가 코로나19 검진 결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친척과 지난 23일 함께 식사한 뒤, 24~25일 휴무하고 이날 국회로 출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친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해당 기자는 오전 10시30분께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다.

저녁 8시30분께 해당 기자의 확진 판정 소식이 알려진 뒤 국회 사무처는 긴박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국회 사무처 기조실을 중심으로 소집된 코로나 TF는 국회 본관 및 소통관, 의원회관 등에 머무는 직원을 전부 귀가 조처한 뒤 긴급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또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열렸던 국회 본관을 비롯해 의원회관과 소통관 등 국회 전체를 27일 폐쇄하기로 했다.

해당 기자가 취재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지도부 역시 일제히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에 참석했던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해당 기자와) 악수를 하거나 신체 접촉이 있지 않았고 전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감염 위험이 아주 크다고 볼 순 없다”면서도 “회의 참석자 30여명은 모두 자가격리 중”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27일 오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코로나 감염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는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소속 의원 10여명과 당직자, 취재 기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앞서 지난 2월 국회 행사에 참석한 외부 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국회가 일부 셧다운된 바 있지만, 국회 내부에서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가능성이 현실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회 사무처 등에 따르면, 현재 해당 기자와 직간접 접촉한 국회의원과 기자, 당직자 등은 5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진행돼, 박 의장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2차 접촉자로 능동감시대상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