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4일 14시 28분 KST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감염폭발을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의연하게 맞닥뜨리고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폭발이 올 것”이라며 ”이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감염폭발을 애써 부인하고 회피할 것이 아니라 의연하게 맞닥뜨리고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일 저녁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주장하며 ”틀리기를 빌면서 정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고 말한 이 지사는 같은 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실질적 대비를 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경기도민에게 ”중앙정부와 경기도의 방역행정에 적극 협조해 주신 점에 대해 도정을 대신 책임지는 지사로서 존경의 마음을 담아 깊이 감사드리며, 한편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도민 여러분께서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큰 고통을 겪으시는데 대해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인사를 전하며 글을 시작했다. 

이 지사는 이어 ”코로나19는 방역당국의 전례 없는 대처에도 불구하고 감염속도가 너무 빠르다”며 ”감염병 대응은 초기에는 뿌리를 뽑는 봉쇄정책을 추구하지만 봉쇄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확산감소와 피해최소화라는 완화전략으로 옮겨갈 수밖에 없고 우리는 이미 완화전략으로 무게중심을 옮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의 노력으로 일정 정도 감염확산을 저지하고 급격한 감염폭발을 지연시켜 온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성과이지만, 글로벌 시대에 우리를 둘러싼 국제적 환경은 결코 독야청청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방파제를 열심히 쌓아 파도를 막아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불시착을 피할 수 없다면 경착륙 아닌 연착륙으로 충격강도를 줄이고, 사전에 적절한 대응조치를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 이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감염폭발을 애써 부인하고 회피할 것이 아니라 의연하게 맞닥뜨리고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상당기간 코로나19와 강제동거를 피할 수 없을 것 같다”면서 ”빠른 속도가 위협적이지만 다행히 치명률은 낮아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의료시스템이 잘 작동하면 큰 피해 없이 동거를 끝낼 수 있다”고 적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물리적 거리는 두되 사회적 연대의 제고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하며 ”경기도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여 중환자실을 포함한 의료시스템을 철저히 확보하고 경제적 피해 최소화 및 도민 삶의 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